작성일 : 20-03-10 22:59
희망에 곰팡이 슬때
 글쓴이 : 최고관리자
조회 : 211  
풀 섶 위에
하루살이 형제가 날고 있었다.
풀 섶 속에는
개구리 형제가 졸고 있었다
한 낮에 졸고 있는
개구리 형제를 내려다보며 아우 하루살이가 말했다

“형 우리도 조금만 쉬었다 날아요,
그러나 형 하루살이는 고개를 저었다
“아니다 우리는 쉬고 있을 틈이 없다
우리에게는 지금이 곧 희망의 그 순간이다
아우 하루살이가 물었다
“지금이 희망의 그 순간이라는 것은 무슨 말이에요?
형 하루살이가 대답했다

“우리가 바라는 것은 지금 이루어야 한다는 말이다
“우리의 명이 짧기 때문에 그러는가요?
“아니다. 삶은 짧거나 긴 기간만으로 보는 것이 아니다
주어진 생에 얼마나 열심히었냐로 보는 것이다
“그러면 저기 저 개구리들은 그러한 것을 모르고 있는가요?

“알고 있겠지. 그런데 저 개구리들은
약도 없는 죽을병에 걸린 거 같다
“그 병이 무었인데요?
“알고 있으나 움직이지 않는 것, 바로 그 병이다

형 하루살이가 아우와 어깨동무를 하고서 날며 말했다
“아우야,
희망은 움직이지 않으면
곰팡이 덩어리로 변하고 만다 이 말을 명심하거라
풀 섶 속에 잠들어 있는 개구리 형제를 향해
뱀이 소리없이 다가서고 있었다

      - 정채봉 [바람의 기별]중에서..
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